'안전용품'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5.01.15 팩세이프 Pacsafe®
  2. 2014.12.24 팩세이프 매장 오픈
  3. 2012.05.01 Pacsafe Coversafe™ 25
  4. 2012.04.30 Pacsafe Slingsafe 75 GII
  5. 2012.04.26 Walletsafe™ 300
  6. 2012.04.26 복대? 커버세이프100
  7. 2011.11.16 여행 안전/해외 박람회
  8. 2010.10.26 Murray On Travel: Video, Metrosafe 200

팩세이프 Pacsafe®

|

두둥... 오늘의 팩세이프가 있게한.. 제품명 또한 팩세이프 인 Pacsafe®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팩세이프의 현 대표는 두명 입니다. 매그너스와 롭이죠..

처음 봤을때가 아마 2001년 일겁니다. 그때 홍콩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로비에서 봤는데요, 네 그 호텔은 장국영이 투신한 그 호텔이 맞습니다.

암튼 그때 처음 만났을때의 모습은 샤프한 이미지 였구요... 지금은 그냥 후덕한 중년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저 또한 많이 변했죠 ㅎ

호주에서 태어나 살던 매그너스는 15살에 집에서 나옵니다. 영국으로 건너가서 학교도 틈틈히 다니면서 세계여행을 하고 다닙니다. 대서양도 무동력 요트로 건너가고 수많은 여행을 하고 다녔습니다.

그래도 세계 어디를 가도 자신의 어머니 한테는 꼭 안부전화를 합니다. 집에 계신 노모가 걱정하지 않게요. 저번에 서울에 방문했을때도 어머니한테 꼭 전화를 드리더군요.

배낭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도 부모님에게 자주 안부전화 드리세요. 정말 걱정하실겁니다.

참! 매그너스는 지금 50이 넘었어요. ^^


그러한 여행에서의 필요성때문에 이 제품이 나온겁니다. 배낭여행자들에게는 배낭이 사라지면 그 여행은 끝일정도로 절망하게 되죠..

지금 매장을 방문하시는 분들도 이 제품을 보시면 첫 반응이 헉! 입니다. ^^

그러니 10여년전 배낭여행준비하시던 분들에게는 충격이었을 거라고 감히 생각해 봅니다.


이게 몇년도 사진인지 기억도 안나네요 ^^


요렇게 사용하시면 됩니다.


케이스에 들어가 있는 모습입니다.

뒤에 가벼운 캐리어가 보이네요. 여행스타일에 따라서 정말 많은 여행용품이 바뀝니다. 이렇게 보면 저도 신기하다고 생각들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하지만 각기 다른 여행에서 환경과 상황이 변하는 거잖아요? 그러니 그 환경에 맞추려면 용품도 자연스레 바뀐다고 생각듭니다.


손에 들고 한번 찍어봤어요. 크기 가늠해 보세요


매장에 전시되어있는 Pacsafe® 입니다.

정말 궁극의 배낭 안전용품 입니다. 절단기 들고 다니면서 절도 하지않는이상 배낭 못들고 갑니다.

그리고 지금 이러한 시스템을 그대로 살린 제품이 45,55,65 배낭이고 여행 캐리어 또한 같은 시스템입니다. 좀더 가벼워지고 세련되어 졌죠.

하지만 지금도 이 Pacsafe®을 찾는 분들이 꽤 됩니다.

그런데 정말 조심하셔야 하는게 열쇠입니다. 본인이 잠궈놓고 열쇠를 잊어버리면 절단기 구하러 다니셔야 할겁니다. ^^


다른각도에서 한번 찍어봤어요


근접샷도 한컷!


그물망 두께한번 보세요.


이건 기둥에 묶는 와이어 두께입니다. 더 두껍죠?


이제품은 오지중의 오지 중남미아메리카,러시아 시베리아 횡단열차, 동남아시아, 유럽 레일 여행등 다양하게 사용되어질수 있습니다.

기차,버스, 배, 호스텔 등에서 자신의 배낭을 안전하게 지키실때 꼭 필요한 제품입니다.

다만 좀 무겁긴 하지만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0

팩세이프 매장 오픈

|




사무실겸 매장 오픈

합정동으로 직접 보러 오셔서 구입하셔도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0

Pacsafe Coversafe™ 25

|


보통 팩세이프의 커버세이프는 복대로 통용이 되는데, 사실 좀 다릅니다.

Coversafe™ 의 종류는 25 | 75 | 100 | 125 가 있고

그중 복대로 보통 표현되는 건 Coversafe™ 100 입니다.


Coversafe는 팩세이프에서 옷안으로 숨기는 가방을 뜻합니다.

그중에서 Coversafe™ 25 는 가장 작은 사이즈 입니다.

현금과 카드 몇개 들어가는게 고작입니다.


사실 복대 한종류만 만들어 팔아도 여행때 사용하는건 별 문제는 없습니다.

하지만 소비자의 요구는 너무나 다양하고 여행의 방법도 다르기 때문에 이렇게 복대의 종류도 세분화 시킨겁니다.


이 제품은 제가 특히 좋아하는 사이즈 입니다. RFID가 되는 가방에 여권, 여권복사본 등을 넣고 그날 하루 사용할 현금카드는 지갑에 넣어놓고 여기다가는 만약을 대비한 현금, 은행카드등을 넣어놓습니다.


허리둘레의 사이즈에 관계없이 옷밖으로 티가 안납니다. 얇고 가볍고 튼튼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은색 지퍼에 똑딱이 까지 있는데, 옷안에 장착하는 것이다 보니 지퍼가 자기 스스로 열릴때를 대비하여 만들어 놨습니다.

팩세이프는 꼼꼼합니다.


이렇게 똑~딱 하고 잠그면 됩니다.




아무래도 맨살에 닿는 제품이다 보니 뒷면의 재질이 중요한데요, 보시다 시피 부드러운 고급 매쉬 재질입니다.



또한 땀을 흘렸을때 안쪽의 내용물이 손상되면 안되므로 안쪽 천은 방수 재질로 되어있습니다.



허리끈 자체도 부드러운 탄력있는 재질이고 끈조절 또한 자유롭게 됩니다.

안타깝게도 모든 Coversafe™ 종류는 허리끈에 스테인레스 스틸이 있습니다만, 이제품은 없습니다.

하지만 몸과 완벽하게 밀착이 되므로 소매치기들이 쉽게 가져가진 못할겁니다. 


끈조절의 편리성이 돋보입니다.


버클이 달려있어 허리에 장착하기가 편합니다.



복대는 약간의 불편함이 있습니다. 배에 뭐가 있구나~ 라고 느껴지니까요. 물론 각 업체들은 그러한 불편을 줄이기 위해 노력을 많이 기울입니다.

팩세이프는 거기에다 안전을 더한것이구요.

암튼 복대의 불편함이 없이 복대가 가지고 있는 안정성을 물려받은  Coversafe™ 25 는 분명히 Coversafe™ 의 막내로써 그 역활을 충분히 할것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acsafe Slingsafe 75 GII

|



Slingsafe 가 처음 나왔을때는 디자인의 모호함으로 남자용인지 여자용인지 구분이 안갔습니다.

이제 새로운 Slingsafe가 나왔는데요 확실히 여자용인줄 알겠습니다.


색상선택도 다양하게 할수 있습니다.


Black

Cypress

Skyblue


anti-theft features

• eXomesh® slashguards in lower front, side and bottom panels

• Slashproof detachable Carrysafe® shoulder strap 

• Carrysafe® strap allows the bag to anchor to a secure fixture.

• Smart zipper security™ 

• RFID-blocking pocket 

• Turn & lock strap hook™

• Smart zipper security™ 

여러가지 안전 시스템이 되어있습니다.




은색 지퍼가 예쁩니다.



후크락도 한단계 작업을 더 하셔야 열수 있습니다.






RFID 이거 무시하시면 큰일납니다


여러분이 가지고 있는 카드, 전자여권 등이 해외에서 전파로 카피를 당하실수 있습니다.

그 정보를 가지고 복제본을 만들어 사기를 당하실수 있게 되는겁니다. RFID는 그걸 방지하는 겁니다.

예전에는 직접 소매치기나 강도를 당해 피해를 입었다면, 이제는 전파로 여러분의 신용정보등을 빼내갈수 있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저도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이제는 이런 RFID가 필수입니다.




어깨에 맬수 있으며, 허리에도 찰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Pacsafe Slingsafe 75 GII 는 이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작은 사이즈 입니다.

여권부터, 소형카메라 또는 핸드폰 까지 웬만한 소지품은 다 넣을수 있습니다.

그리고 많이 가볍습니다.





팩세이프와 RFID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세요.






Trackback 0 And Comment 0

Walletsafe™ 300

|


미국을 가봤는가?


난 가봤다. 많이 가본건 아니고 일때문에 딱 한번 가봤다. 그런데 평소에 정말 가기 싫은곳 중에 한곳이었다.

이유야 많은데, 여행하기도 불편하고(도시간 여행하려면 매번 비행기를 타야 한다거나, 아니면 버스만 주구장창 타고 다니던가)

암튼 선입견이 크다. 왠지 상냥하지 않을거 같은, 또 입국심사대의 고압적인 분위기!

내가 당신들 나라에 돈쓰러 왔소~ 하고 인사하는데 너 거기 꼼짝하지 말고 묻는말에 대답해!

라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가장 중요한 치안.

갱들이 활개치는 나라이고 전 국민이 품속에 총을 숨기고 다닐거 같은 느낌.


그렇다. 다른나라 여행하면서 소매치기 당하는거 정말 우습게 생각하다 큰코 다칠정도로 많다. 하지만 미국은 총이다 총.

이탈리아의 집시들이야 지갑이나 카메라 훔쳐가려다 걸리면 웃으면서 인사하고 가는 정도라 애교로 봐줄수도 있겠지만 미국은 실전이다.

아! 필리핀도 무시못할 나라이긴 하다.


미국 처음 가면서 잔뜩 긴장하게 되었다.

비자야 전자여권으로 하면서 간소화 됐지만 입국심사, 교통, 총기 부터 별의별 걱정이 다 들었다.

물론 실제로 도착하고 돌아다녀본 미국은 참 괜찮았다.


입국심사도 좋았고 사람들도 친절하고 상냥했다. 내가 간곳은 플로리다였는데 흑인들이 유독 친절했던거 같다.




다만 그 총이야기는 사실이더라. 아니 누구나 다 들고 다닌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현지에서 통역을 맡아준 분이 분명히 이야기 했다.


버스등은 왠만하면 타지 말고 밤늦게 다니지 말고 그러다 총이나 칼을든 강도를 만나면 다 내주라고 말이다.


섬뜩하지 않나?


사실 한국에서 출발하기 전까지는 반반 이었다. 



어쨌든 난 Walletsafe™ 300 을 준비하고 거기에 현금, 카드 등등을 발목에 차고 다녔다.

만약을 대비해서 평소 사용하던 지갑에는 조금의 현금, 쓸모없는 카드등을 넣어 놨다.

재수가 없어서 강도를 만났을 때에는 지갑을 건네주고 목숨을 보존하기로 했는데. 미국와서 실제로 그런일이 벌어질수도 있다니 정말 놀라울 따름이다.


여행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과연 자신에게 이런일이 없을꺼라고 장담할수 있을까?

난 일생에 단 한번 신혼여행뿐이 안갈거다! 라고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여행지 에서 조차 소매치기를 당할수도 있고 자신이 묵는호텔에서 고가품을 분실당할수 있는게 여행이다.


조금더 험악한 나라에서는 조금더 조심하고 귀중품을 이중으로 보관하는것도 편안한 여행을 위해서 꼭 생각해 보자.

Trackback 0 And Comment 0

복대? 커버세이프100

|


• Materials: 50D chess weave Dobby, high-tensile stainless steel wire
• Dimensions: 27 x 14 x 0.75 cm / 5.6 x 7.2 x 0.3 in
• Weight: 97 g / 3.4 oz

팩세이프의 커버세이프는 복대와 다르다.


여행할때 자신의 여권, 집에 돌아갈 비행기표 여행에 필요한 현금,카드를 안전하게 보호하는것은 일반 복대와 다를바가 없다. 


하지만 팩세이프는 제품을 만들때 하나를 더 생각한다.

안전한가?


세계의 수많은 여행자들의 필요성에 의해 복대는 이세상에 나왔다.

여행가방의 그 바퀴가 나오기 까지 도대체 몇년이 걸렸나 생각하면 요즘의 여행용품의 발전속도는 너무나 빠르다. 소비자가 다 알지도 못하는 제품이 나오고 사라진다.


복대또한 계속 발전을 하는데 

보통은 자신의 옷 안쪽에 장착하고 다녀서 재질의 부드러움을 가장 첫번째로 친다.


과연 그래도 될까?


복대는 자신의 여행에 필요한 모든것을 담고 다닌다. 복대를 잃어버리면 그 여행은 끝나진 않더라도 무지하게 차질이 생길것은 뻔하다. 좌절감도 줄것이다. 나는 바보인가, 앞으로 여행은 어쩔것인가?, 대사관은 어디있지? 현금을 보내달라고 해야하는데 어떻게 찾지? 등등 한마디로 요즘 말로 멘붕상태가 올것이다.

다시한번, 복대의 일순위 목표는 안전이다.

그래서 옷 안쪽에 안보이는곳에 장착하지 않나?

그렇다고 팩세이프의 제품이 재질이 나쁘다는것은 절대 아니다. 최고의 재질로 부드러움을 선사한다.

그리고 강하고 안전하다.


요즘의 여행지에서 소매치기들은 공부를 많이 해서 여행자들의 허리 부분에 복대가 숨겨져 있다는 것은 7살짜리 소매치기도 안다.


어른들은 말해 무엇할까

그래서 조그마한 커터칼을 들고다니면서 복대의 줄을 끊고 훔쳐간다고 한다.

내눈에 복대가 안보인다고 해서 자신의 재산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것은 어리석은 생각이다.


팩세이프의 커버세이프 100은 사진에 보이는 허리끈에 스텐레스 스틸이 숨겨져 있다. 

칼로는 어림도 없고 절단기로 끊어야 하는데, 이정도면 포기하고 그냥 간다. 

칼이나 총을든 강도를 만나기 전까진 절대 안전하다고 할수 있다. 보통의 여행지에서는 이럴경우는 없으니 안심하길 바란다.


그리고 조그마한 지퍼락이 내부에 추가된다. 아무래도 옷안에 차고 다니면 땀이 날것이고 여권이나 돈같은 종이로 만들어진 것은 자칫 땀에 젖어버릴수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팩세이프에서 넣어준것이다.




위에서 말한 아주 위험한 상황을 대비해 만든 또다른 제품들이 있다.

wristsafe 150

walletsafe 300

wristsafe 50

cashsafe

Trackback 0 And Comment 0

여행 안전/해외 박람회

|

사람들은 잘 모르겠지만 여행에서 도난사건은 꽤 흔하다.
주위에 여행좀 다닌다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이해가 갈것이다.

배낭여행 뿐만 아니라 단체여행, 신혼여행, 호텔로비, 기자단, 자동차 여행, 유럽캠핑여행 게다가 해외 박람회에서도 도난사건은 일어난다.

난! 솔직히 당해보진 않았다. 항상 안전을 생각하고 실천하는 자세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ㅎ

나는 독일에서 열리는 박람회에 자주 다녔다.  예전에는 드물었지만 이탈리아나 스페인에서 소매치기등이 원정을 오기 때문에 요즘은 꽤 도난사건이 많이 일어난다고 한다.

바이어와 잠시라도 이야기 하려고 가방을 옆에다 놓으면 정신없는 틈을 타 슬쩍 가져간다고 한다.

이상하게도 일상생활에서는 거의 똑같은 패턴의 생활을 하다 보니까 소매치기 당할일이 그렇게 크진 않다.
하지만 여행을 하다보면? 누군가 이야기를 많이 하게되는 박람회에서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누군 잊어버리고 싶어서 잊어버리나.
어찌됐건 소매치기들은 사람이 방심하는 틈을 타서 일을 벌이는데
넉살좋은 넘들은 눈앞에 뻔히 보고있는데도 자기 가방처럼 들고 가는 상황도 종종 일어난다.

암튼 그런일을 대비하여 나온게 '팩세이프' 이다.
이 제품이라고 100% 안전할수는 없지만 사진에서 처럼 사용한다면 최소한 소매치기 들에게 처음부터 포기 하고 다른 가방으로 눈돌리수 있게 할수 있다.
게다가 열쇠까지 잠글수 있다면..
아예 안건드리겠지.

열쇠절단기나 옆에 쭈구리고 앉아서 만능열쇠등으로 열어보려고 애쓰는 일은 없게 될테니. 
Trackback 0 And Comment 0

Murray On Travel: Video, Metrosafe 200

|

안전한 팩세이프!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