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letsafe™ 300

|


미국을 가봤는가?


난 가봤다. 많이 가본건 아니고 일때문에 딱 한번 가봤다. 그런데 평소에 정말 가기 싫은곳 중에 한곳이었다.

이유야 많은데, 여행하기도 불편하고(도시간 여행하려면 매번 비행기를 타야 한다거나, 아니면 버스만 주구장창 타고 다니던가)

암튼 선입견이 크다. 왠지 상냥하지 않을거 같은, 또 입국심사대의 고압적인 분위기!

내가 당신들 나라에 돈쓰러 왔소~ 하고 인사하는데 너 거기 꼼짝하지 말고 묻는말에 대답해!

라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가장 중요한 치안.

갱들이 활개치는 나라이고 전 국민이 품속에 총을 숨기고 다닐거 같은 느낌.


그렇다. 다른나라 여행하면서 소매치기 당하는거 정말 우습게 생각하다 큰코 다칠정도로 많다. 하지만 미국은 총이다 총.

이탈리아의 집시들이야 지갑이나 카메라 훔쳐가려다 걸리면 웃으면서 인사하고 가는 정도라 애교로 봐줄수도 있겠지만 미국은 실전이다.

아! 필리핀도 무시못할 나라이긴 하다.


미국 처음 가면서 잔뜩 긴장하게 되었다.

비자야 전자여권으로 하면서 간소화 됐지만 입국심사, 교통, 총기 부터 별의별 걱정이 다 들었다.

물론 실제로 도착하고 돌아다녀본 미국은 참 괜찮았다.


입국심사도 좋았고 사람들도 친절하고 상냥했다. 내가 간곳은 플로리다였는데 흑인들이 유독 친절했던거 같다.




다만 그 총이야기는 사실이더라. 아니 누구나 다 들고 다닌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현지에서 통역을 맡아준 분이 분명히 이야기 했다.


버스등은 왠만하면 타지 말고 밤늦게 다니지 말고 그러다 총이나 칼을든 강도를 만나면 다 내주라고 말이다.


섬뜩하지 않나?


사실 한국에서 출발하기 전까지는 반반 이었다. 



어쨌든 난 Walletsafe™ 300 을 준비하고 거기에 현금, 카드 등등을 발목에 차고 다녔다.

만약을 대비해서 평소 사용하던 지갑에는 조금의 현금, 쓸모없는 카드등을 넣어 놨다.

재수가 없어서 강도를 만났을 때에는 지갑을 건네주고 목숨을 보존하기로 했는데. 미국와서 실제로 그런일이 벌어질수도 있다니 정말 놀라울 따름이다.


여행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과연 자신에게 이런일이 없을꺼라고 장담할수 있을까?

난 일생에 단 한번 신혼여행뿐이 안갈거다! 라고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여행지 에서 조차 소매치기를 당할수도 있고 자신이 묵는호텔에서 고가품을 분실당할수 있는게 여행이다.


조금더 험악한 나라에서는 조금더 조심하고 귀중품을 이중으로 보관하는것도 편안한 여행을 위해서 꼭 생각해 보자.

Trackback 0 And Comment 0